♥ 모디안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M:0/G:30}
나도 작가!!

Category

 최동훈 ( 2009-04-12 13:54:31 , Hit : 6789
 http://blog.naver.com/arife
 저녁_어스름의_바다를_보다_w.jpg (0 Byte), Download : 145
 저녁 어스름의 바다를 보다




     저녁 어스름의 바다를 보다


                                                   - 최동훈 -


홀로 쓰러져 잠든 내 모습이 저곳에 있구나
낮은 안개 가득한 갯벌 위에 작은 돌무덤이 되어
하얀 파도에 온몸을 내어 던지고
울음마저 파도 속에 감추었구나


사라지는 것이 인생이고
잊히는 것이 삶이라 믿으며
흔적을 남기는 것조차 죄악이라 여기며
차가운 물결에 제 몸을 깎아내고 있구나


모난 가슴 깎아내고 흠집마저 지워버리고
그렇게 사는 것이 순종이라 여기며
하늘만큼 넓은 바다에 네 몸을 버렸구나


가냘픈 의지하나 세찬 파도에 떠밀려
하얀 조가비에 깃들기를 소망하였구나
꿈은 하늘로 피어올랐으나
하얀 물거품이 되어 깊은 곳으로 내려가고
그렇게 생명의 품으로 돌아갔구나





김성빈 (2009-11-25 02:11:06)  
좋은데요. 감동받고 갑니다.




  [공지]나도 작가!! 게시판은... [11]    2004/09/06 8243
161   [연재] 데스가리온 0 - 3  zzㅋㅋ 2010/01/17 5895
160   [연재] 데스가리온 0 - 2  zzㅋㅋ 2010/01/03 5682
159   [연재] 데스가리온 0 - 1 [2]  zzㅋㅋ 2010/01/03 5878
158   [기타] 월간 광장 4월호에 제가 쓴 시 3편이 실렸어요... [7]  최동훈 2009/04/12 5379
    [기타] 저녁 어스름의 바다를 보다 [1]  최동훈 2009/04/12 6789
156     [기타] 호각 소리가 사라진 자리  최동훈 2009/04/12 5829
155     [기타] 허상을 사는 사람들  최동훈 2009/04/12 5485
154   [단편] 빨간 포마즈를 먹던 기억이....... [2]  Remarque 2008/03/03 6316
153   [기타] 캐나다에서의 4년반 -장점편- [6]  최성근 2008/01/31 7416
152   [기타] 난 말한다 캐나다에서의 4년을... [1]  최성근 2008/01/18 6224
151   [연재] 아사하유하르 - [프롤] [1]  문정현 2007/12/01 6427
150   [단편] 그 남자의 사랑 이야기 [1]  최동훈 2007/01/30 7563
149   [단편] 홍수  風流郞 2006/12/31 7014
148   [단편] 무제 - [4]  금련희 2006/12/28 6689
147   [기타] 내인생의 극적 장면 [4]  러브두리 2006/09/30 7215
146   [일기] [20060329] 결별의 축복   2006/04/02 6957
145   [기타] [독백]짧은 이야기   2006/03/28 7092
144   [단편] 그림자   2006/02/19 6538
143   [일기] 오고 있는것을 ... [2]  금련희 2006/02/14 6832

1 [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ROBIN Modify by Netzzi.com